쌉포인트
0P
< 목록으로

尹 지지율 5개월만 20%대…"美 도·감청 논란 여파"

M
관리자
2023.04.14
추천 0
조회수 16
댓글 0

 

 

한국갤럽 11~13일 여론조사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추락했다. 대일 외교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 정보기관이 대통령실을 도·감청한 정황이 담긴 기밀문건 유출되자 급속도로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

14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를 실시해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평가에 관해 물은 결과 긍정 평가는 27%, 부정 평가는 65%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 조사 대비 4%포인트 하락해, 지난 11월 3주차(29%) 이후 약 5개월 만에 20%대로 떨어졌다.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상승했다.

갤럽은 3월 둘째 주부터 지난주까지 대통령 직무 긍·부정 평가는 일본·외교 관계가 최상위를 차지했는데, 이번 주는 일본 비중보다는 외교 관련 언급이 늘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동맹국 도·감청 정황과 이에 대한 정부의 태도가 지지율을 하락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취임 후 석달 째인 작년 7월 말 처음 30% 아래로 떨어졌고 8월 초와 9월 말 최저치 24%를 기록했다. 이후 한동안 20%대에 머물렀다 회복해 지난주까지 30%대를 유지해왔다. 이같은 수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 개입 의혹이 증폭되던 2016년 10월 셋째주 여론조사 결과와 같다. 당시 박 전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는 긍정 25%, 부정 64%였다.

쿠팡 보고 컨텐츠 펼쳐보기 >
원치 않을 경우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댓글

유머/이슈

humor
1 2 3 4 5
포인트 선물
1:1 문의
기프티콘샵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