쌉포인트
0P
< 목록으로

또 시작된 전 정권 탓 / 尹 지난 정권서 400조 늘어, 미래세대 착취

M
관리자
2023.04.18
추천 0
조회수 17
댓글 0

 

 

KakaoTalk_20230418_164043927.jpg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방만한 지출로 감내할 수 없는 고통을 미래 세대에 떠넘기는 것은 미래 세대에 대한 착취"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가채무 증가로 인한 부담은 고스란히 미래 세대가 떠안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가채무가 처음으로 1천조원을 넘어섰다"면서 "정부 수립 이후 70년간 쌓인 채무가 약 600조 원이었는데 지난 정권에서 무려 400조 원이 추가로 늘어났다"며 전임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재정건전성 강화는 우리 공동체의 지속 가능성과 미래세대를 위해 반드시 해내야 한다"며 "무분별한 현금 살포와 선심성 포퓰리즘은 단호하게 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략) 

 

 

==========================================

 

 

 

지지율 떨어지자 수꼴지지자들 결집을 위해 

또 시작된 전 정권 탓 .... 

 

ㅅㅂ 도대체 뭐 하자는 건지.

눈앞에 닥친 현안이나 잘 처리할 것이지 

뭐 맨날 전 정권 탓 

 

굥이 '무분별한 현금 살포와 선심성 포퓰리즘을

단호하게 거부해야 한다'고 했다는데 

 

내년 총선 전에 국힘 지지율 계속 개판이면 

국민들 위한 답시고 선심성 현금 살포할 겁니다.

ㅋㅋㅋㅋㅋ 지켜보십시오. 

 

 

 

 

 

 

 

 

 

 

굥_제가바보입니까.jpg

 

 

 

쿠팡 보고 컨텐츠 펼쳐보기 >
원치 않을 경우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댓글

유머/이슈

humor
1 2 3 4 5
포인트 선물
1:1 문의
기프티콘샵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