쌉포인트
0P
< 목록으로

97세 나치 전범, '79년 전 수용소서 살해 조력' 유죄 판결

M
관리자
2023.04.26
추천 0
조회수 27
댓글 0

나치 비서·타자수로 근무…법원 "집단 학살 행위 몰랐을 리 없다"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독일 법원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강제 수용소에서 나치 지휘관 비서 겸 타자수로 근무하면서 1만 명 이상을 살해하는 데 가담한 97세 여성에게 20일(현지시간) 유죄를 선고했다.

BBC 방송·AP 통신에 따르면 독일 북부 이체호 법원은 이날 1만505건의 살인을 조력하고 5건의 살인 미수를 저지른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름가르트 푸르히너에게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푸르히너는 18세였던 1943년부터 1945년까지 폴란드 그단스키 인근의 슈투트호프 수용소에서 SS 나치 친위대 지휘관 비서 겸 타자수로 일했다.

1939년 나치 독일에 의해 설립된 슈투트호프 수용소는 1945년 폐쇄될 때까지 유대인과 폴란드인 6만 명 이상이 잔혹하게 살해당한 제노사이드(집단학살) 현장이다.

법원은 "푸르히너는 해당 수용소 내 지휘관 사무실에서 타자수로 근무할 당시 수감자 1만505명이 가스실 등에서 잔인하게 살해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서 그가 서류 작업 처리 등을 통해 조직적 학살을 의도적으로 지지했다고 밝혔다.

도미니크 그로스 판사는 푸르히너가 일하던 사무실은 처음 수용소에 도착한 수감자가 대기하는 모습이 훤히 보이는 곳에 있었으며 그가 근무 중 화장터에서 퍼져나오는 연기를 보지 못했을 리 없다고 지적했다.

 

- 중략 -

 

 

사견 - 이런것들이 1차 , 2차 대전 패전국 독일을 다시금 일어세우고 다시 강국에 반열에 올린 가장 큰 이유.

선택은 각자가 지금처럼 자알 알아서~ ^^ 

쿠팡 보고 컨텐츠 펼쳐보기 >
원치 않을 경우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댓글

유머/이슈

humor
1 2 3 4 5
포인트 선물
1:1 문의
기프티콘샵
로그인